영양(감천마을)과 오일도 - 경상북도영양교육지원청

영양(감천마을)과 오일도

오일도 생가 전경
오일도 생가 전경

오일도 생가(吳一島 生家)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48호
영양군 영양읍 감천리 780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활약한 애국시인인 일도(一島) 오희병(吳熙秉, 1901~1946)이 태어나고 자란 집으로, 그의 조부인 오시동(吳時東)이 조선 고종(高宗) 1년(1864)에 건축하였다. 본관은 낙안(樂安)이며 호는 일도(一島)이다. 그는 어려서 서당에서 한문을 배운 뒤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와 일본의 릿교대학(立敎大學) 철학부를 졸업하였다.

오일도 시공원의 연못
오일도 시공원의 연못

그는 1925년 문예월간지 『조선문단, 朝鮮文壇』에 「한가람 백사장」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시작활동을 시작하였고, 1935년 2월에는 시전문지(詩專門誌) 『시원詩苑』을 창간하여 5호까지 출간하여 한국현대시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그는 김광섭(金光燮), 이헌구(李軒求) 등과 교유하였고 대표작으로는 「노변(爐邊)의 애가(哀歌)」, 「눈이여! 어서 내려다오」 등이 있다.

이 집은 크게는 정침(正寢)과 대문채로 되었다. 정침은 정면 4칸 측면 7칸의 ‘ㅁ자형 뜰집’이고 대문채는 ‘一’자형이다. 이 집은 조선후기 경북 북부지방에 나타나는 전형적인 양반가의 살림집 형태를 갖추고 있다.

오일도 생가에서 3분 거리에 있는 오일도 시공원
오일도 생가에서 3분 거리에 있는 오일도 시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