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글쓰기 - 경상북도영양교육지원청

작가글쓰기

글내용
제목
창수재를 넘으며
작성자
강인순
작성일
2009-11-12 오전 9:08:10

                창수재를 넘으며  

                                                   강  인  순

 

산벚꽃 쓸슬히 지는 오월도 초나흗날

완성된 아름다움* 창수재를 넘는다.

더없는  은둔의 한 때 눈빛 젖어 푸르다.

 

저 부신 푸르름 속 취해 눕고 싶다.

빗장 없는  고요 속 잎 돋는 밀어 密語 들으며 

개미도 하루가 바쁜 쉼 없는 계절 나르기

 

           강인순 시인  

              1985년<시조문학>으로 등단.
              문협 안동지부장 역임.

               한국시조시인협회 감사, 이사 역임
             
              제17회 한국시조시인협회상 수상
              시조집『서동이후』,『초록시편』,『생수에 관한 명상』
              <오늘> 시조동인. 한국시조시인협회 상임위원

              <스토리문학> 편집위원


*이문열의 소설 '젊은날의 초상'에서 창수재(영양-영덕사이의 재)를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이전글
저무는 가을날
다음글
가을 산책